내소사

검색

청정생태 박달재의 자연이 살아 숨쉬는 경은사
내소사는

내소사

내소사 전경

능가산 내소사(楞伽山 來蘇寺)는 백제 무왕34년(633)에 창건된 전통 문화재 사찰입니다.


임진왜란때 절의 많은 부분이 소실되었는데 조선인조11년(1633) 청민선사가 대웅보전을 비롯 설선당 등을

중건 중수 하였습니다.


그 후 광무 6년(1902) 관해선사와 만허선사의 원력으로 증축불사가 있었으며, 전등회 조실이신 해안 선사의 참선지도로 인하여 수많은 사부대중이 모여 수행정진하는 도량으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이후 현재의 내소사를 있게한 우암 혜산 선사가 1983년 내소사에 주석하면서 다시 한 번 쇠락해진 전각 및 요사를 정비, 복원하여 오늘날의 대가람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내소사 전나무 숲길

일주문을 들어서면


천왕문에 이르기까지 전나무 숲길이 길게 이어져 있는데, 침엽수 특유의 맑은 향내음은 속세의 찌든 때를 씻어내기에 적격이며, 사색하기에도 더 없이 좋은 공간입니다.


국가지정문화재로는 관음조가 단청을 했다는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대웅보전과 그 안에 모셔진 영산회 괘불탱, 그리고 고려동종과 법화경 절본사본이 있다. 지방문화재로는 삼층석탑, 설선당, 목조 아미타 삼존불상이 있으며, 기타 유물로는 봉래루, 감지금니화엄경등이 경내 곳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백의관음보살좌상

백의관음보살좌상


대웅보전 삼존불을 모신 불단 후불벽면에는 전체 가득히 백의관음보살좌상이 그려져 있는 것이 특징이며, 이 벽화는 국내에 남아 있는 백의관음보살좌상으로는 가장 큰 것 이여서 더욱 귀중합니다.


백의관음보살좌상의 눈을 보고 걸으면 눈이 따라오는데. 그 눈을 바라보면서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옵니다. 내소사를 찾는 많은 신도들과 관광객은 저마다의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하며 지금도 줄을 잇고 있습니다.

대웅보전의 꽃 문살

대웅보전의 꽃문살


내소사 대웅보전의 꽃 문살은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가장 잘 표현한 것으로, 우리나라 장식무늬의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 꽃살은 나뭇결이 그대로 도톰하게 살이 오른 것 같아 더욱 아름답습니다.


대웅보전의 절묘한 꽃잎 문살은 꽃 한잎 한잎이 살아 움직이는 듯하며 그 예술성은 다른 곳에서 예를 찾아보기가 어려울 정도로 독특하고, 여섯 잎 보상화를 조각하며 기묘하게 맞추어 나간 연속문양 솜씨는 신기에 가깝습니다. 법당 안에서 문을 보면 꽃무늬 그림자는 보이지 않고 단정한 마름모꼴 살 그림자만 정갈하게 비쳐듭니다.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243
종무소 Tel : 063-583-7281FAX : 063-583-7280템플스테이 Tel : 063-583-3035FAX : 063-583-7284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내소사. All Rights Reserved.

접속자집계

오늘 :
111
어제 :
132
전체 :
53,783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