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소사

검색

청정생태 박달재의 자연이 살아 숨쉬는 경은사
전각 배치도

내소사

전각배치도
지장암

지장암


내소사 일주문에서 시작되는 전나무 숲길을 가다보면 오른족으로 조그마한 샛길이 있다. 그 길로 약 200m 정도 들어가면 지장바위 아래 그림처럼 조용히 자리한 지장암이 나온다. 옛날 은적암이 있던 곳에 세우면서 지장암 위에 지장바위가 있다고 해서 지장암으로 불렀다.
지장암은 통일신라 초기부터 있던 절로 신라 고승 진표율사가 창건하였으며 이곳에서 3년을 기도하여 지장보살의 현신수기와 간자 12매를 얻었다 그 후 각해선사의 중건과 우암거사의 삼건이 있었다고 하나 현존하지는 않고 겨우 흔적만 남은 은적암 옛터에 1941년 해안선사가 다시 복원하여 지장암이라고 현판을 달았다.
그 후 이곳에 서래선림을 개설하여 호남의 정법안장을 드날리는 선 중심도량이 되어 당시 해안선사의 법문을 듣고자 모인 불자가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특히 지장암은 근세 호남불교를 중흥시킨 해안선사에 의해 선풍을 드높인 선 수행 도량으로 거듭났다.
그 뒤 해안선사의 뒤를 이어 제자 우암혜산선사에 의해 거듭 중창되었고 1987년부터 일지스님이 지장암을 지켜오다가 지난 1990년 38평의 전면 5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선실을 건립했고 나한전과 요사등을 중건했다.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243
종무소 Tel : 063-583-7281FAX : 063-583-7280템플스테이 Tel : 063-583-3035FAX : 063-583-7284
Copyright ⓒ 2017 대한불교조계종 내소사. All Rights Reserved.

접속자집계

오늘 :
79
어제 :
113
전체 :
56,349
관련사이트